아시아나 품은 정몽규 HDC 회장 "새로운 길, 새로운 시각 필요"

2020-01-09 14:42:33

- 계열사 대표이사단, 핵심 임원 함께 이틀간 워크숍 통한 '미래전략' 구상

▲정몽규 HDC그룹 회장(왼쪽 두번째)은 지난 6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계열사 대표이사단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과 워크숍을 가지고 향후 그룹의 미래전략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 HDC



[프라임경제] HDC그룹(회장 정몽규)이 계열사 사업전략을 되짚어보고, 새롭게 인수한 아시아나항공과의 시너지 창출에 대한 그룹수뇌부 워크숍을 열었다.

HDC그룹은 지난 1월6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이러한 내용을 중심으로 한 'HDC그룹 미래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워크숍은 정몽규 HDC 회장이 직접 주재한 가운데,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부회장을 비롯해 유병규 HDC 사장,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등 13개 계열사 대표이사와 최고재무책임자, 이형기 아시아나항공 미래혁신준비단장 등 30여 명 등이 참석했다.

6일 열린 첫 번째 세션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을 비롯한 계열사 대표이사들이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이에 대해 자유로운 토론이 진행됐다. 

이어진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이형기 아시아나항공 미래혁신준비단장이 인수 진행현황에 대한 주요 이슈를 발표하고, 각 대표들이 그룹의 포트폴리오 변화에 따른 기업가치 제고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며 계열사 간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튿날 열린 마지막 세션에서는 HDC그룹의 △계열사별 2020년 핵심 현안 △재무건전성 확보 △계열사별 자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 및 생존 전략 등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정몽규 회장은 "가보지 않은 길은 늘 낯설지만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길을 찾는 훈련을 하다 보면 아무리 어려운 문제라도 충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해에는 미국·이란 문제 등 여러 불확실성이 있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임한다면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DC그룹은 모빌리티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빠른 안정화와 통합을 목표로 아시아나항공 인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또, 그룹 외연 확장에 따라 △항공·교통·물류 인프라 △호텔·리조트, 발전·에너지 등 계열사 간 소통과 협력 확대를 통한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는 등 그룹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