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지난해 중금리대출 1조원 공급

2020-01-13 11:29:14

- 사잇돌대출 9165억·중신용대출 620억원 "올해 역시 1조 공급"

[프라임경제]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가 지난해 중금리대출 약 1조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2019년 한 해 '사잇돌대출' 9165억원, '중신용대출' 620억원 총 9785억원에 달하는 중금리 대출을 공급했다. 이는 지난 2018년 은행권 전체 중금리 대출 총 공급 규모(8922억원) 약 110% 수준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과 5월 정책중금리인 '대출인 직장인 사잇돌대출'과 '개인사업자 사잇돌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자체 신용평가를 통한 중신용대출은 지난해 8월1일 선보였다.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는 5.99%, 중신용대출의 경우 5.62%다. 특히 카카오뱅크 사잇돌대출 금리의 경우 지난해 3분기 기준 시중은행 사잇돌대출 평균금리(6.94%)보다 0.95%포인트(p) 낮아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2월 당시 매년 1조원의 공급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올해 역시 1조원 가량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