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정세균 국무총리 취임 환영

2020-01-14 18:01:58

- 명예시민에서 실제 세종시민으로

[프라임경제] 이춘희 세종시장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국무총리 취임 환영입장을 14일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 ⓒ 세종시

이 시장은 언론 환영 논평을 통해 "정 총리의 총리 취임을 35만 세종시민과 함께 환영한다"며 "정세균 총리는 책임 있게 국정을 이끌고 경제를 살리는 한편 국민과 적극 소통하는 경제·소통 총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명예 세종시민에서 세종시로 주소를 옮기고 거주하는 명실상부한 실제 세종시민이 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그동안 정 총리는 세종시가 성장·발전하는 과정에서 든든한 지원군의 역할을 다해왔다"고 평가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2005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 위헌 결정에 따라 후속대책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법을 마련하는데 큰 힘을 보탰으며, 2010년에는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해 원안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썼다.

또, 국회 세종의사당과 관련해서도 정 총리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적극 표명해왔으며, 20대 국회 전반기 의장으로 재직할 당시에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먼저 타당성 조사가 필요하다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어서 이 시장은 "지난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국회와 정부의 협치 능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국회 세종의사당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정 총리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꾸준히 개헌 필요성을 강조해온 대표적인 개헌론자로, 분권형 개헌에 대해 누구보다 뚜렷한 소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앞으로 개헌안에 '행정수도 세종'을 명문화하고 국회 세종의사당을 설치하는 데 큰 도움을 주길 기대한다"고 환영과 기대감을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