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기부

2020-01-17 11:46:45

- 손태승 회장 "고객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

▲우리금융그룹이 우리금융지주 창립 1주년 및 우리은행 창립 121주년 기념식에서 축하의 의미로 받은 약 2t 상당 쌀을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 ⓒ 우리금융

[프라임경제]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16일 우리금융지주 창립 1주년 및 우리은행 창립 121주년 기념식에서 축하 의미로 받은 약 2t(2210kg) 상당 쌀을 서울시 중구 소재 신당종합사회복지관 등 세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손태승 회장은 지난 10일 우리금융지주 창립기념식에서 임직원과 함께 고객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자는 '동행경영(同行經營)' 선포식을 진행한 후 지주와 은행 창립기념식 축하로 받은 쌀을 어려운 이웃과 나누고 싶다는 뜻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최동수 경영지원총괄 부사장과 조수형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 부행장이 직접 신당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사랑의 쌀' 전달식을 가졌다.

더불어 성북구 소재 영락모자원과 구로구 소재 상농복지재단에도 쌀을 전달했다. 

이들 복지기관은 설을 맞아 지역 독거노인과 저소득 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게 쌀을 전달할 예정이다.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은 고객 믿음과 사랑이 있었기에에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번 기부를 통해 고객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그 사랑을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지난 13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사랑 성금 30억원을 기탁했다. 또 지난달 17일에는 성탄절을 맞아 소외계층 어린이 1000명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만들어 전달하는 '우리희망산타'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