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설 명절 연휴 첫 새벽 생활쓰레기 수거

2020-01-24 10:32:30

- 경자년 새해맞이 생활쓰레기 수거 일일체험 및 환경미화원 격려

[프라임경제]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경자년 새해를 시민들이 깨끗하고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고생하는 환경미화원과 덕담을 나누며 노고를 치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서구 만년동에서 환경미화원과 함께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있다. ⓒ 대전시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환경미화원들과 같은 복장으로 도로변에 쌓인 쓰레기봉투를 청소차에 올리는 작업을 함께 했다.

쌀쌀한 새벽시간임에도 허태정 대전시장은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작업에 열중했다.

이날 생활쓰레기 수거 작업을 마친 허태정 대전시장은 현장에 함께한 환경미화원들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들으며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환경미화원과 함께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모습. ⓒ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사람도 첫 인상이 중요하듯이 도시도 새해 첫 느낌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새해 첫날 처음 집을 나설 때 깨끗하게 정돈된 거리를 보면 분명히 상쾌하고 활기찬 경자년을 시작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른 새벽에 시민을 위해 중요한 일을 하는 환경미화원 여러분들은 거리의 영웅"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민이 만족하는 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에도 수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