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정보] 울산 30년 만 대규모 단지 '울산 지웰시티 자이' 3월 분양

2020-01-30 14:45:34

- 활기 찾은 울산 부동산 분위기 속 기대감…직주근접성 우수평가

▲울산 지웰시티 자이 조감도. ⓒ 신영



[프라임경제] 울산광역시 동구 서부동 일대 공급되는 '울산 지웰시티 자이'가 되살아나고 있는 울산지역 분양시장 분위기를 타고, 오는 3월 분양에 돌입할 예정이다.

㈜신영이 시행하고 GS건설이 시공을 맡는 '울산 지웰시티 자이'는 총 2개의 단지로 구성되며, 지하 5층~지상 최고 37층, 18개동, 전용면적 59~107㎡ 총 268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1단지는 전용면적 59~84㎡ 1371가구로 중소형 평형 9개동이 들어선다. 2단지는 전용면적 84~107㎡의 중대형 면적으로 1316가구가 공급된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9㎡ 368가구 △84㎡ 2209가구 △107㎡ 110가구다.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단지가 들어설 부지는 현대중공업 사택으로 이용되던 현대미포아파트와 외국인 선주가 사용하던 사택 등이 있던 곳으로, 총 면적 16만6035㎡에 2689가구의 대단지가 들어서는 사업이다.

3000가구에 육박하는 단지의 분양은 지난 1992년 3027가구를 공급한 서부현대패밀리 이후 울산 내에서 약 30년 만에 돌아왔다는 전언이다.

현대중공업을 포함해 다수의 기업들이 입주해있는 산업단지가 지근거리에 위치해 직주근접성이 뛰어나고 인근에 학교시설도 도보권에 있어 최근 활황을 보이고 있는 울산에서도 인기를 끌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단지가 위치한 동구는 신규공급이 드문 곳으로 인근 거주민들 중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다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규제지역으로 보유 주택 수에 상관없이 6개월 이상 청약통장 보유 시 1순위 청약조건을 얻을 수 있고 전매기간이 6개월이라는 점도 장점으로 평가된다.

정동희 신영 개발지원본부 전무는 "울산 번영을 이끌었던 상징성 높은 입지에 30년 만에 조성되는 단지인 만큼 특화시설 뿐 아니라 전 연령대가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시설을 도입할 계획"이라며 "최근 울산 부동산 시장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수요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지웰과 자이의 합작품으로 공급되는 만큼 단지의 가치를 높이는데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