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자 "한국서 정규직 교수 되기 너무 힘들어"

2020-02-10 18:55:04

- 노동당, 박노자 오슬로 대학 교수 초청 좌담회 성료

[프라임경제] 4.15 총선을 앞두고 노동당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박노자 교수를 초청해 '세계 좌파 정당, 노동당의 역할과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좌담회를 개최했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발언 중인 박노자 교수. = 김화평 기자

박노자 교수는 1973년 유대계 부친과 러시아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고, 2001년에 귀화한 한국인이다.

본격적인 좌담회에 들어가기 앞서 박 교수는 근황과 인사말을 전하며 노르웨이 오슬로로 간 이유에 대해 "한국에서 정규직 교수가 되기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좌담회는 △세계 좌파 현재 모습 △한국 좌파 현재 모습 △노동당의 역할과 가능성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됐고, 각 순서마다 박 교수가 먼저 발언한 후에 좌담회 참석자들에게 발언권이 돌아갔다.

먼저 박 교수는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문제점인 기후 재앙과 열강의 각축전을 꼽았다. 그는 "노르웨이 사람들은 겨울에 스키를 즐겨 타는데, 날씨가 따뜻해져서 스키를 탈 수 없다"며 "역사상 최초의 사태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세계 열강들의 각축전이 계속되면서 갈등과 대립이 공고화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따라서 이 두 가지 문제를 수습하기 위해 '작은 정부'가 아닌 '큰 정부'가 돌아왔다며 신자유주의가 수정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 노동 실태에 대해서는 "한국은 비정규직 비율이 정부 통계로는 33%인데, 노르웨이는 5년째 우파 정권임에도 불구하고 비정규직 비율이 9%다"며 불안정한 노동 계층이 많은 점을 안타까워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