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17일까지 조건 없는 통합" 진행

2020-02-11 17:32:49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협추진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등은 11일 국회에서 회동한 후 합의 내용에 대해 발표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그리고 민주평화당은 오는 17일까지 조건 없는 통합을 하기로 밝혔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그리고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회동한 후 "오는 17일까지 기득권 포기를 포함한 조건 없는 통합을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각 당의 위원장들은 "3당 통합이 이뤄진 후 다른 정치세력과의 2차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은 "각 3당은 통합된 신당의 당헌과 정강·정책 논의를 위해 실무 소위를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의사항 문구 중 '기득권 포기'에 대한 의미에 대해 "공천권이나 공천 지분을 주장하지 않는다라는 취지일 것"이라면서 "(2차 통합도 있어) 공천권은 지금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