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과 장수 상징" 담양군, 봄을 알리는 복수초 '활짝'

2020-03-03 11:24:02

▲ⓒ 담양군

[프라임경제] 코로나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와중에도 봄 소식을 알리는 복수초가 3일 담양군 용면 가마골 인근에 모습을 드러냈다.

봄 소식을 가장 먼저 알리는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상징하며 한낮에만 꽃잎이 벌어지고 추운 밤 꽃잎을 오므린다고 알려졌다. 눈 속에서 꽃이 핀다해 설연화, 얼음 사이에서 핀다 하여 빙리화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