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김범수 의장, 코로나19 피해 복구에 40억원 기부

2020-03-04 17:05:40

- 카카오 20억원·김 의장 20억원 상당 개인 주식 기부…전 국민 기부 캠페인 전개

[프라임경제] 카카오(035720)와 김범수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피해 극복을 돕고자 40억원을 기부한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와 김범수 의장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 극복을 돕기 위해 40억원을 기부한다. ⓒ 카카오


카카오는 20억을 기부하며, 이와 별개로 김 의장은 자신이 보유한 카카오 주식 중 20억원에 해당하는 1만1000주(3월4일 종가 기준, 변동 가능)를 기부한다. 

또한, 카카오는 그동안 운영해온 사회공헌 플랫폼 '같이가치'를 통해 전국민이 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다음 등 회사가 보유한 플랫폼을 캠페인에 적극 활용한다.

카카오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복구에 전 국민의 따뜻한 마음이 전달 될 수 있도록 같이가치를 통해 기부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현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비롯해 아름다운재단 등의 단체와 모금을 진행 중이다. '같이가치 기부'는 카카오톡 세번째 탭인 '#탭'을 통해 쉽게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카카오는 이모티콘 구매 시 구매 금액 전부를 카카오와 작가가 기부하는 기브티콘 판매를 통해 모금을 진행 중이다. 

이번 기브티콘은 16명의 작가가 참여해 옴팡이, 업티콘 등 인기 캐릭터로 구성됐다. 판매 금액 전액도 40억 기부와 별개로 코로나 피해복구를 위해 기부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