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승객 대상 발열 체크

2020-03-05 10:20:04

- 총 8대 열 화상 카메라 확보…37.5도 이상 탑승 거부 계획

[프라임경제] 대한항공(003490)은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여행 우려 확산을 감안해 5일부터 인천 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 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37.5도 이상 체온 승객은 탑승을 거부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실시한다.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이번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위해 총 8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확보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월29일부터 모든 미주노선 전편 승객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시행한 바 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제품인 MD-125 약품을 이용해 인천발 미주행 전편, 중국발 인천행 전편의 기내 전체를 인천공항에서 분무소독하고 있다. 

이외에도 법적으로 항공기별 월 1회로 정해진 분무소독 주기를 7일로 단축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