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코스닥 상장 예심 청구서 제출

2020-03-09 14:56:25

- 상장 통해 글로벌 유니콘 인공지능 전문기업으로 도약

[프라임경제] 빅데이터 기반 차별화된 기술로 국내 인공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솔트룩스가 코스닥 입성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 솔트룩스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9일, 한국거래소에 기술특례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솔트룩스는 지난 2000년부터 기계학습과 자연어 처리 등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야에 한 우물만 파온 뚝심있는 기업이다.

설립 후 20여 년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온 결과 초대규모 데이터 기반의 '고정밀 앙상블 인공지능'을 독자적으로 완성시켰다.

솔트룩스 관계자는 "지난 20년간 인공지능 관련 한 우물을 파온 결과 우리만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레퍼런스 축적에 성공했다" 며 "지난해 12월 당사 핵심기술을 중심으로 기술성 평가를 받은 결과 전문평가기관 두 곳으로부터 'AA' 와'A'를 획득해 높은 기술력을 입증받았다"고 전했다.

솔트룩스의 핵심 경쟁력은 20년 이상 축적해 온 인공지능 · 빅데이터 솔루션이다.

설립이래 지속적으로 축적된 기술력과 다양한 업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종업계 최대규모의 지적 재산권(121건 특허 출원, 61건 등록 특허)을 보유하고 있으며 △금융 △통신 △방송 △정부기관 등 산업별 다양한 메이저 고객사를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솔트룩스는 최근 3개년 연평균 25% 이상 높은 매출 성장세를 보이며 미래 지속성장 가능성을 입증시키고 있다.

향후 솔트룩스는 온프레미스 플랫폼(On-Premise Platform) 사업에 대한 비중을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하는 등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첨단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는 한편,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통해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진출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대해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향후 로봇프로세싱자동화(RPA), 가상·증강현실(VR/AR) 및 음성인식·합성 등 타 산업과의 융합을 바탕으로 미래 4차 산업의 핵심인 인공지능 시장을 선도하며, 글로벌 유니콘 AI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