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병원 의료진들 "가슴 뭉클" 사연

2020-03-09 21:13:28

- 13세 어린이가 전한 14만7000원

[프라임경제] 서울에서 전해진 한 어린이의 따뜻한 마음이 코로나19로 고군분투 중인 대구가톨릭대병원 의료진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서울시 한 어린이(13세)가 보낸 현금과 손수 작성한 편지가 담긴 봉투 사진. ⓒ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지난 6일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13세)로부터 현금과 손수 작성한 편지가 담긴 봉투를 전달 받았다고 9일 전했다.

의사가 꿈이라고 밝힌 이 어린이는 편지를 통해 "원래 이 돈은 작년 10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모으려고 했는데, 뉴스를 보다가 기부를 하게 됐다"며 "의사 선생님들과 간호사 선생님들이 코로나 때문에 힘드실텐데 코로나 환자들을 계속 치료해 주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 어린이가 수개월 동안 모아 기부한 금액은 14만7000원. 병원 관계자는 "어린 친구가 아껴 모은 돈일텐데 기특하고 감사하다"며 "어린이의 따뜻한 마음에 힘입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지난 2월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해 125병상의 관리병동을 운영하고 있으며, 의료진들의 자발적 참여와 외부 의료봉사자들을 통해 환자 처치와 회복에 힘쓰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