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학 내 온라인 강의, 우려" OCU 등 고려해야

2020-03-10 16:07:00

[프라임경제] 세계보건기구(WHO)가 9일(현지시각)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가능성을 경고할 정도로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대학가의 학습권 침해 문제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로 인해 지난 5일 교육부에선 1시간 수업에 25분 이상의 콘텐츠 진행 시간 기준을 삭제했으며, 온라인 강의 20% 규제 적용 배제 등의 내용이 담긴 원격 수업 기준의 주요 내용 공문을 각 대학에 발송했다.

또한 각 대학들은 홈페이지 내 사이버캠퍼스를 통해 자체적으로 영상 강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대다수의 교수들과 강사들은 온라인 강의를 진행해 본 경험이 없다는 점이다. 취미 혹은 부업으로 영상 편집 프로그램을 배우지 않는 한 영상 제작을 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가 중국인 유학생 1000명 이상이 있는 17개 대학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온라인 강의 운영 실태'에 따르면 온라인 강의 비중이 2%를 넘은 대학은 △건국대(4.66%) △성균관대(2.23%) △홍익대(2.01%)뿐이며 그 외 대학들은 온라인 강의 비중이 1% 미만이다.

한교협은 "213개 일반대학의 작년 온라인 강의 비중이 평균 0.92%에 불과하다"면서 "온라인 강의를 해본 적이 없는 대학이 있을 정도로 대학의 온라인 강의 운영 능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전국 27개 대학 총학생회 연대체인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대학생 1만261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9.4%가 온라인 강의로 인해 실습·실험 수업의 미비함을, 40.9%가 온라인 수업 대체로 인한 수업 부실을 우려한다는 응답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온라인 강의의 교육 품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육부는 컨소시엄사이버캠퍼스(OCU)를 통한 체계적인 강의 제공, 온라인 강의 관련 근로자 채용 시 고용장려금 지급, 스트리밍 사이트·한국교육학술정보원·각 대학 관계자들과의 협업을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의 제안을 고려해야 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