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모토라드 분당 전시장 '헤리티지 테마 전시장'으로

2020-03-16 14:21:45

- '브랜드 최초'로 모터사이클·라이프스타일 접목 복합 문화체험 제공

[프라임경제] BMW 그룹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BMW 호켄하임 모토라드 분당전시장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연면적 537㎡,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 BMW 호켄하임 모토라드 분당전시장은 모토라드 최초의 헤리티지 테마 전시장으로, 판매 중심의 타 전시장과는 다르게 전시공간과 라이딩 체험 센터, 카페 및 각종 편의시설 등을 갖춘 복합 문화체험 매장이다.
 

▲BMW 호켄하임 모토라드 분당전시장 전경. ⓒ BMW 모토라드


1층에는 다양한 라이딩 기어와 함께 모터사이클을 전시할 수 있는 전시장이 자리하고 있으며, 라이더들이 휴식과 함께 각종 디저트, 음료 등을 즐길 수 있는 카페 모토라드(Café Motorrad)가 운영된다. 

2층에는 고객라운지와 BMW 최초의 프리미엄 인증 중고 모터사이클 매장인 BMPS(BMW Motorrad Premium Selection) 전시장이 마련됐으며, 3층에는 총 6개의 워크베이를 보유한 공식 서비스센터도 준비돼 있다.
 
특히 이번에 문을 연 카페 모토라드는 이천점과 합천점에 이은 세 번째 카페 모토라드 매장으로 브랜드 고유의 헤리티지 감성과 BMW 모토라드의 다양한 모델이 전시돼 있어 평소 모터사이클에 관심이 있는 일반소비자 누구나 방문해 BMW 모토라드의 역사와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