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20미추홀 콜센터 상담사 가림막 150cm로 높여

2020-03-17 17:40:53

- 코로나19 예방 위한 집단감염 긴급 예방 조치 시행

[프라임경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사 간의 가림막을 높이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상담사 간격을 120cm에서 150cm로 30cm 이상 높이로 올리는 투명 가림막을 설치했다. ⓒ 인천시

120미추홀 콜센터에는 외부 소음이 차단된 밀폐된 공간에 77명 콜센터 상담사들이 주·야간 및 주말 동안 24시간 내내 교대 근무가 이루어지는 곳이다.

상담사는 하루종일 말을 하면서 일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감염경로인 밀접접촉이나 비말(침방울)전파 등을 일으킬 수 있어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인천시는 직업 특성상 말을 하며 일하는 점을 고려해 상담사 간 가림막을 기존 120cm에서 150cm으로 30cm 이상 높이로 올리는 투명가림막 설치 작업을 진행했다.

이는 상담사 간 코로나19 감염경로인 비말(침방울) 전파를 막는 예방적 차원에서 이루어진 조치다.

아울러 120미추홀 콜센터의 밀폐 공간에 대한 환경개선을 위해 공기청정기도 추가로 설치했다.

정형섭 인천시 총무과장은 "이번의 조치가 재택근무와 사무공간 분리 등 감염병을 예방과 민원상담에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상담사 집단감염을 막는 조치"라며 "인천시민과 함께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예방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