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금융권이 국민들에게 힘이 되길"

2020-03-25 16:56:26

- 전 금융권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금융지원 협약' 체결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실시한 전 금융권 협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금융위원회


[프라임경제] "과거 외환·금융위기시 모든 국민들이 금융권에 힘이 된 것처럼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들에게 금융권이 힘이 되길 바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권 협의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25일 오후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실시한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총리를 비롯해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나재철 금투협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황길현 새마을금고중앙회 본부장 △안호근 농협중앙회 상무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 △박영범 신협중앙회 이사 △조태원 산림조합중앙회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관련 금융권 지원현황과 정부 안정대책 진행상황을 확인하고,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이 효과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현재 비상 경제상황에서 실물경제가 원활히 돌아갈 수 있도록 금융권이 뒷받침해야 한다"라며 "기업 흑자도산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문을 닫는 일을 막기 위해 금융권 도움이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추경 등 3차례에 걸쳐 총 32조원의 민생·경제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원이라는 유례없는 규모 민생·금융안정 대책을 마련하는 등 과거에 없던 노력을 하고 있다"라면서 금융권 동참을 요청했다. 

또 "금융권과 기업, 금융권과 국민이 상생하는 노력을 통해 이번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며 "정부도 금융권 위기극복 노력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全 금융협회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해 전 금융권이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는데 공감, 이를 위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