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예탁금 약 40조원 '역대 최대'…주식시장 '자금 몰리나'

2020-03-25 16:48:27

- 2개월 만에 7조8000억원 증가…'제로금리 진입·주가 급락' 영향

[프라임경제] 주식시장의 대기성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직접투자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는 제로금리시대에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급락한 주식시장을 투자처로 인식하고 있다는 의견이다.  

▲투자자예탁금이 2개월 만에 8조원가량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투자자들이 제로금리대 시장 환경에서 최근 급락세를 보이는 주식시장 매력에 신규 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사진은 25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94.79p(5.89%) 오른 1704.76으로 장을 마친 모습. ⓒ 연합뉴스


'투자자예탁금'이란 증권사가 투자자로부터 금융투자상품의 매매 등과 관련해 예탁 받은 금액, 즉 보통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놓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금액으로 주식을 사기 위한 대기성 자금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투자자예탁금은 약 39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1월2일 29조8000억원대비 약 10조원(33.55%) 증가한 것은 물론, 올해 평균금액 30조6000억원대비 9조2000억원(30.06%) 늘어난 수치다. 

이번 투자자예탁금 최대 기록은 절대 금액으로 최대 규모에 해당되며, 현재 코스피 시가총액인 1120조1073억원(25일 오후 2시17분 기준)과 비교해 약 3.55%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는 투자자가 주식을 살 목적으로 증권사에게 신용융자을 받은 자금인 '신용공여잔고'가 감소하고 있는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코스피와 코스닥 신용공여잔고는 지난 23일 기준으로 각각 3조2614억원, 3조5058억원으로 연중 고점(코스피 4조6468억원·코스닥 5조9145억원)대비 29.81%, 40.72% 떨어졌다. 

신용공여잔고 감소는 투자자가 소위 '빚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 신용융자를 받아 주식을 샀지만, 주가가 떨어지면서 증권사가 손실 방지를 위해 반대매매를 진행한 것이 주된 이유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신용공여잔고는 감소하고, 투자자예탁금은 증가하는 현상은 현재 주식시장에서 조달되는 자금 중 신용융자 등은 줄고, 신규 자금은 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한 발 더 나아가서 투자자예탁금 증가는 시중 자금이 향할 마땅한 투자처가 없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이진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자금 부동화는 특히 주가 급락기나 장기 정체기 때 심해지는데, 이번 주식시장 위기가 장기화된다면 상황은 유사하게 진행될 수 있다"며 "다만 이전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리, 최근 주식시장에서 관찰되는 독특한 현상은 개인 투자자의 이례적 규모의 매수세"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의 경우 3월 이후 코스피에서 9조7000억원이 순매수됐다"며 "제로금리시대에 다른 자산에 비해 주식이 큰 폭으로 급락했기 때문에 갈 곳 없는 시중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새롭게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