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해산마을·덕양 주민, 폐합성수지 처리업체 인허가 강력 반대

2020-03-26 08:18:30

- 여수시와 의회에 공해업체 인허가 반대 탄원서 제출

[프라임경제] 전남 여수 주삼동 해산마을에 일반폐기물중 폐합성수지 처리업체가 들어서는 것에 대해  인근 덕양 및 주삼동 해산(7통, 8통)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덕양전통시장(곱창골목) 인접해 인심후덕하고 살기좋은 마을이었는데 50년전 여수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고 마을앞을 가로지르는 산업도로, 철도, 고압송전탑 건설로 공해뿐만 아니라 각종 재해 피해를 당해왔다며 이런 마을에 폐합성수지 처리업체를 인허가 해준 여수시의 행정조치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주제선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사람이 살기에 부적하다고 밝혀진 해산동마을 주민 이주는 못시키고 그에 상응한 대책도 세워주지 못하면서 혐오공해 폐기물 처리업체가 들어선다면 주민들의 피해는 불보듯 뻔하다"면서 "여수시의 폐합성수지 처리업체 A환경 인·허가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주민들은 목숨을 걸고 반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덕양곱창골목 주민들과 해산마을 주민들은 여수시와 의회에 공해업체 인허가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