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코로나19 대응 위한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 참석

2020-03-26 08:00:21

- 세계 경제 부정적 영향 최소화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 논의

[프라임경제]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각 26일 오후 9시에 개최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한·프랑스 정상 간 통화에서 G20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필요성을 강조하며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사회의 요청에 따라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청와대


윤 부대변인은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먼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우리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한다. 

또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소개할 방침이다. 

이어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서는 국가 간 경제 교류이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대한 G20 회원국들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국제 공조 방안을 밝힌다. 

한편 G20 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며,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할 예정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