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특수관계자 지분율 확대…주주가치 제고

2020-03-26 09:21:13

- 4만3632주 장내 매수…책임경영 강화

[프라임경제] 첨단 온실‧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186230)는 최대주주인 박영환 대표 특수관계자의 주식 취득으로 지분율을 확대해 경영권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그린플러스는 26일 특수관계자가 장내 매수를 통해 4만3632주를 매입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커져 하락한 주가 안정을 위해 회사 주식 취득을 결정했다"며 "어려운 경영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주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회사를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닥 상장사 그린플러스는 스마트팜 설계부터 자재 조달, 시공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국내 유일 기업이다. 특히 온실 선진국인 일본으로의 수출량이 국내매출보다 높을 정도로 국제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받고 있으며, 지난 20년간 국내에만 20만평 이상의 첨단온실 시공 실적을 기록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정부가 스마트팜 혁신밸리 정책을 통해 본격적으로 첨단 온실 사업을 육성하기로 해 향후 4년간 수주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회사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강화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