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억 재산 신고'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장관 중 1위

2020-03-26 10:01:32

- 전체 고위공직자 중 9위…한상혁 방통위원장은 14억 신고

[프라임경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이 총 총 107억6349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국무위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무위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서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최 장관은 지난해보다 예금 등 5000여만원이 늘어난 107억원대 재산을 신고해 전체 고위공직자 가운데 9위, 장관 중 1위를 차지했다.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19억6800만원)를, 배우자 명의로 서울 마포구 동교동 상가(3억1595만원)와 경기도 부천시 공장건물(50억4688만원) 등을 소유하고 있다.

최 장관을 비롯해 과기정통부 산하 공직자 3명도 공직자 재산총액 상위자 10명 안에 들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건물 7억6000여만원을 포함해 11억8000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과 장석영 2차관은 각각 4억3000여만원, 8억2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4억8583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등 총 5억4900만원에 해당하는 건물과 예금(5억6200만원), 토지(8억3500만원)를 보유했다.

김석진 방통위 부위원장은 고양시에 5억3599만원 아파트를 보유했지만, 금융 부채 등을 제외한 82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또 허욱 위원은 4억88만원, 표철수 위원은 3억408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