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격리해제자 8000여명…"AI 콜센터가 건강 체크"

2020-03-26 10:45:11

- AI음성로봇이 자동 상담 관리 "발열·호흡기 증상 시 전문상담 연결"

[프라임경제] 대구시는 격리해제자 관리를 위해 'AI기반 콜센터' 상담서비스를 본격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AI기반 콜센터 상담서비스 구성도. ⓒ 대구시

최근 대구시의 코로나19 격리해제자가 8000여명이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격리해제 후 증상이 발현해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 등 격리해제자 관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시는 AI 음성로봇을 통한 전화상담서비스를 도입해 자가격리자의 건강체크 등 관리에 활용한다.

또한, 완치 후 격리해제자 등의 자가격리 기간을 연장해 외부와 접촉을 제한하고 집회·외출 등을 금지한다.

시가 운영하는 한글과컴퓨터의 AI기반 콜센터 상담서비스는 사람이 아닌 AI음성로봇이 관리대상자에게 1일 1회(2주간) 자동으로 전화해 미리 정해진 시나리오에 따라 관리대상자의 발열, 호흡기 증상 등 건강상태 등을 확인한다.

일례로 관리대상자가 이상이 있다고 답변을 할 경우, 해당 보건소로 상황이 공유되고 대한가정의학회 소속 의사의 전문상담으로 연결된다.

아울러 건강상태 확인 뿐 아니라 안전수칙이나 대구시의 전달사항을 안내하고, 상담거부, 미연결 등 결과를 자동분석해 전담부서로 통보한다.

이번 AI 기반 콜센터 상담서비스는 한글과컴퓨터가 솔루션을, NBP(네이버비지니스플랫폼)가 클라우드 인프라를 대구시에 무상 제공하는 방식으로 협약을 맺어 진행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갑작스럽게 늘어나는 코로나19 확진자들에 대한 검사와 환자분류, 병상확보 등에 온 힘을 기울였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원해준 두기업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면서 "끝까지 철저한 관리로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