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지역경제 활성화' 온누리 상품권 100억원 구입

2020-03-26 10:29:05

- 전국 전통시장 사용 유도 "임직원 자발적 동참"

[프라임경제] 하나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에 동참코자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총 100억원을 구입키로 결정했다.

이번 하나금융그룹 결정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전국 전통시장 및 골목 상권에 사용을 유도해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상품권 구입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그룹 내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 급여 등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기로 해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다함께 동참키로 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지역화폐의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를 계기로 하나금융그룹이 지역 사회 공동체 일원으로서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의료진 지원 등 10억원 기부 △경영안정자금 4000억원 지원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 100억원 추가 출연 △코로나 피해 가맹점 대상 긴급 금융서비스 제공 등 지원방안 실행에 그룹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