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 성금 1억 기탁

2020-03-26 11:18:49

- 생필품키트·마스크 등 구호물품 지원

[프라임경제]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대표 이승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길리어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초 생필품과 개인 위생용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1억원의 성금을 조성했다. 이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국의 코로나19 취약계층에게 생필품 키트 및 마스크, 소독제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희망브리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구호 물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우한 귀국 교민 격리시설, 자가격리자 및 재난 취약계층 등에 약 181만 점 이상의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이승우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희망을 찾아 힘든 상황을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 극복을 위한 치료제 개발과 공급에 힘쓰는 한편, 한국 사회의 일원으로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꾸준히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