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예비후보, 조오섭 후보 상임선대위원장 위촉

2020-03-26 14:13:28

-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원팀을 넘어 WIN팀으로"

▲더불어민주당 북구갑 국회의원 경선을 치뤘던 조오섭 예비후보와 정준호 예비후보가 26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원팀을 넘어 WIN팀으로' 오는 총선에서 승리하겠고 밝혔다. ⓒ 조오섭 후보 선거사무소

[프라임경제] 더불어민주당 북구갑 국회의원 경선을 치뤘던 조오섭 예비후보와 정준호 예비후보가 26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원팀을 넘어 WIN팀으로' 총선에서 승리해 문재인 정부의 집권 후반기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뒷받침 하고 2022년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성공시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조오섭 예비후보는 북구갑 후보 중 1번으로 후보등록을 마쳤고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치뤘던 정준호 예비후보는 경선 패배를 깨끗히 승복하고 조오섭 예비후보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승리에 기여하기로 했다.

조오섭 예비후보는 "정준호 후보는 지역에서 차근차근 성장해야 할 더불어민주당의 소중한 청년 자산이다"며 "광주지역 다른 선거구에서는 당내 경선 이후 잡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원팀 정신을 뛰어넘어 함께 승리하는 길을 택해준 정준호 후보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가 경선과정에서 내놓은 정책과 공약을 참고해 광주와 북구 발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WIN팀정신으로 정준호 예비후보와 함께 반드시 더불어민주당의 심장 광주를 되찾겠다"고 덧붙였다.

정준호 예비후보는 "광주·전남의 유일한 청년후보로 광주 정치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으려 노력했지만 아직 광주시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는데는 부족했다"며 "비록 경선에서 패배했지만 조오섭 후보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지역 8개 선거구에서 모두 승리하고 더불어민주당의 심장 광주를 되찾는 길에 앞장 설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