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산구, 민생경제 안정지원 740억 편성

2020-03-26 14:40:44

▲김삼호 광산구청장

[프라임경제] 광주광역시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민생경제 안정지원 추경 740억원을 편성 25일 광산구의회에 제출했다.

분야 별 추경 내용은 광산형 시민수당인 뉴딜정책으로 '노인일자리 참여자 사회활동 특별지원' 71억원, '마스크제작 일자리취약계층 고용' 3억원, '권역별 안전광산 방역단 운영' 2억9,000만원, '자원재활용 코디네이터 운영' 2억9000만원 등 8개 사업 86억원을 편성했다.

나아가 사회적 거리두기 분야에서는 '복지시설 방역물품지원' 1억5000만원, '다중이용시설 현장점검' 2억원, '동 청사 및 민원실 등 대민응대시설 칸막이 설치' 2억7000만원, '송정역·광주공항 발열감지기근무용역' 9000만원 등 26개 사업 20억 배정했다.

지역경제 붐 분야에서는 '재난기본소득 가계 긴급생계비' 237억원, '한시적 아동양육 지원' 107억원, '저소득층 한시 소비쿠폰 지원' 82억원, '코로나19 입원·격리 생활자 지원' 9억원, '골목상권 활성화와 붐 조성 블랙위크 광산페스티벌' 3억원 등 119개 사업 634억을 편성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급으로 추진하는 추경인 만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하겠다"며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27일 광산구의회 본회의 제안 설명을 거쳐 30~31일 예결위,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