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코로나19 극복 성금 릴레이

2020-03-26 18:09:54

- 80대 익명의 어르신을 시작으로 대기업&사회단체 속속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

[프라임경제]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 서산시에서는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 모금에 적극 참여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나눔문화실천이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업과 사회단체, 일반시민들이 특별모금에 참여해 26일까지 2억3500만원 상당의 물품과 1억1000만원 상당의 성금이 모였다.

▲지난 19일 서산시 언암초등학교 어린이가 해미면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한 성금과 편지. ⓒ 서산시

먼저 시민들이 움직였다.

익명을 요구한 80대 할아버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시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손 편지와 함께 98만원을 기탁했으며, 80대 기초생활수급자 할머니가 생계비를 모아 300만원을 기탁했다.

고사리 손도 동참해 해미면 언암초 초등학생 2명은 틈틈이 모은 용돈 10만원을,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에서는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30만원을 기탁하는 등 시민들의 미담이 이어졌다.

이어 관내 기업과 각 사회단체의 릴레이 참여가 시작됐다.

현대오일뱅크와 한화토탈에서 각 1억원 상당의 물품을 기탁하는 등 관내 기업들의 참여가 이어졌으며, 각 읍·면·동 사회단체에서도 함께했다.

시는 기탁 받은 손 소독제나 마스크, 방제복 등 방역물품을 경로당과 임신부 등 의료취약계층, 노인요양시설, 지역 아동센터 등에 배부했으며, 성금은 기탁자의 뜻에 따라 후원지역에 보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물품과 성금 이외에도 여러 봉사단체에서 직접 면 마스크를 만들어 취약계층에 나눠주고 직접 방역에 참여하거나, 위기극복을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을 위해 간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도 이어지고 있다.

박노수 사회복지과장은 "서산시는 2020 나눔캠페인에서 역대 가장 많은 21억200만원의 성금이 모금되는 등 기부문화가 타 지역보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라며 "이번 코로나19 위기 역시 각계각층이 한마음 한뜻으로 하나가 되어 극복해 다시 한 번 서산 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