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네덜란드 1342억원 규모 '해저케이블' 사업 수주

2020-04-21 09:38:52

[프라임경제] LS전선은 네덜란드 국영전력회사 테네트(TenneT)사와 약 1억74만유로(약 1342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측은 이번 입찰에 대해 최저가 낙찰제가 아닌 기술력과 사업 경험 등을 함께 평가하는 종합 심사제로 진행된 만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사업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네덜란드는 2019년부터 2029년까지 해상풍력단지 10곳을 건설, 총 11GW의 발전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1000만 이상의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S전선은 이중 북쪽과 서쪽 근해에 건설되는 해상풍력단지 2곳에 오는 2023년까지 총 210km의 해저 케이블을 공급한다.

LS전선 측은 향후 5년간 유럽의 해저 케이블 시장이 수조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네덜란드는 물론 인근 유럽 지역의 해저 케이블 사업 수주에 전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유럽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개발이 활발하며, 해저 케이블 시장 역시 세계 최대 규모다"며 "올해 유럽지역본부를 신설하고,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유럽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