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지구의 날 맞아 '친환경 캠페인' 적극 추진

2020-04-21 15:13:07

- 친환경 생분해성 쇼핑 봉투 도입…파트너사 협력, 환경보호 활동 진행

[프라임경제] 롯데월드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사회공헌활동으로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 소외아동, 청소년의 꿈을 지원해오던 'Dream up' 캠페인을 넘어 환경 문제 개선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필(必)환경' 캠페인을 진행함으로써 CSV경영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것.

롯데월드는 이미 용수 재활용, 전력 효율 증대 등 자원절약을 통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오고 있었으며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롯데 그룹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5Re모델(감축(Reduce), 대체(Replace), 재설계(Redesign), 재사용(Reuse), 재활용(Recycle))'을 각 업무 분야에 추가 적용해 필환경 테마파크 조성에 더욱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롯데월드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사회공헌활동으로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 전개한다. ⓒ 롯데월드


'필환경' 캠페인의 첫 활동으로 롯데월드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내 전 상품점에 친환경 생분해성 쇼핑 봉투를 도입해 저탄소 녹생성장경영을 실천한다. 이 봉투는 토지 매립 시 미생물에 의해 완전히 분해되는 생분해 소재의 비닐 제품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생분해성 환경표지인증(EL-724)을 취득한 제품이다. 

이를 통해 연간 약 1.9톤가량의 온실가스 저감 발생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식음업장에서 사용되는 빨대, 트레이 등 소모품도 친환경 소재로 순차적으로 교체하며 필환경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또한, 매년 지구의 날을 맞이해 저탄소 생활을 실천하는 '지구의 날 소등행사' 동참을 위해 오는 22일 저녁 8시부터 약 10분간 롯데월드 단지 내 야간 경관조명을 소등할 예정이다.

계열사와 파트너사와 협력해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도 진행한다.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활동 '프로젝트 LOOP'의 일환으로 폐PET병 회수장비 '네프론' 2대를 롯데월드 어드벤처 내부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월간 1만1000여 폐PET병을 수거중이며 이는 향후 섬유 또는 rPET(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활용한 PET)로 재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롯데월드는 직원 구내식당 '모리스 키친'에서 위탁운영사 CJ프레시웨이가 진행하는 '제로 웨이스트-제로 헝거' 캠페인에도 동참하고 있다. 

구내식당의 잔반을 줄여 절감되는 처리비용을 WFP(유엔세계식량계획)의 기아퇴치 사업에 기부하는 캠페인으로 롯데월드 전 임직원이 참여하며 연간 음식물 쓰레기 약 9만5000키로 절감을 목표로 한다.

롯데월드는 "이번 활동들은 롯데그룹의 5Re모델의 주요 과제인 친환경 패키징 확대,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식품 폐기물 감축을 적극 실천하며 환경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함"이라며 "앞으로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내 플리마켓, 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등 일상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자연스럽게 확산시키는 필환경 가치창출에 앞장 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