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뇌병변 장애인에 맞춤형 리폼 의류 지원

2020-04-23 15:48:20

- 2년 연속 '장애인의류리폼지원 캠페인' 진행

[프라임경제] 유니클로(UNIQLO)는 서울시보조기기센터 및 사단법인 한국뇌성마비복지회(이하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함께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장애인의류리폼지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본 캠페인은 장애로 인해 기성복을 이용하기 어려운 뇌병변 장애인에게 맞춤형 리폼 의류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서울보조기기센터 소속의 보조공학사 및 재단사가 참가자와의 개별 상담 후 맞춤형 리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상종 재단사, 김지현 보조공학사 및 작년 캠페인 참가자가 한국뇌성마비복지회에서 '장애인의류리폼지원 캠페인'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유니클로


유니클로는 옷을 통해 사람들의 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19년부터 해당 캠페인에 참여하여 약 2억원 규모의 의류 및 기부금을 지원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참가자 중 72%가 본 캠페인을 통해 일상 생활이 보다 편리해졌다고 응답했다.

올해는 실시 지역을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까지 확대해 총 800명의 뇌병변 장애인에게 맞춤형 의류 4000벌과 운영 예산 1억3000만원 등, 총 2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더불어, 장애인 의류 리폼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에도 앞장선다는 계획과 함께 장애인 의류 리폼 가이드북 'WE폼당당'을 제작하고 캠페인 신청 홈페이지에 게재하여 가정에서도 간단한 리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20 장애인의류리폼지원 캠페인'은 23일부터 5월22일까지 한 달간 신청자를 모집한다. 이와  관련 자세한 내용은 한국뇌성마비복지회 또는 서울시보조기기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본 캠페인을 통해 더욱 많은 장애인이 옷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하고 편리한 일상을 경함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유니클로는 옷의 힘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소외 계층 및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체 마비, 변형 등으로 인해 의류 리폼이 필요하지만, 장애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만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유니클로와 함께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실생활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리폼 의류 지원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