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협회, 어린이날 맞이 '나만의 책' 4140권 전달

2020-05-04 11:11:12

- 아동 특성 분석에 따라 책 선정…서울시 취약계층 아동 828명 대상

[프라임경제]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 연기 및 사회복지시설 휴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나만의 책'을 후원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책 후원은 5000만원 상당으로 금융권 공동 '새희망힐링펀드'와 함께 진행했으며, 아동권리보장원(드림스타트)을 통해 서울시 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828명을 추천받아 시행됐다.

특히 추천받은 아동들의 △장래희망 △관심분야 등 특성 분석을 통해 책 4140권을 선정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은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책 선물이 돼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아이들이 희망 메시지를 전달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지역사회 어려움을 지속 발굴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