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금 깨고 생활비 대출"…코로나19發 월급쟁이 잔혹사

2020-05-06 10:08:52

- 직장인 43.8% 코로나로 생계 어려워…무급휴가·급여삭감 등 월 급여 1/4↓

[프라임경제] 직장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는 '코로나19 이후 가계 여건 변화'를 주제로 직장인 조사한 결과, 전체 576명 중 거의 절반이 가계에 타격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여파 급여 손실분 충당을 위해 일부 직장인은 예적금을 해지하고 생활비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응답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41.8%는 코로나19 이후 급여 변동 사유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무급휴가(16.3%) △급여 삭감·반납(12.5%) △권고사직(4.0%) △강압적 해고(1.8%) 순으로, 일부는 권고사직 후 복직 제안(3.8%)을 받기도 했다.

무급휴가 기간은 짧게 일주일, 평균은 28일로 확인됐다. 응답자 중 최장기간은 116일로, 지난 2월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무급휴가 기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평균 급여 삭감 비율은 평균 24.9%로 집계됐다. 월급쟁이 급여 1/4이 줄어든 것으로, 타격이 컸다. '본인(또는 배우자) 급여 손실분으로 인해 가계에 타격을 입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한 비율이 43.8%로 절반에 가까웠다.

급여 감소분 충당 수단은 해지와 대출이었다.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것은(중복응답) 예적금 해지(16.8%)였다. '펀드·보험 상품 해지'(7.8%) 비율까지 더하면 24.4%로 높아진다.

다음으로는 대출이었다. △생활비 대출(13.3%) △가족·지인에게 돈을 빌림(5.5%) △아르바이트 등 부업 시작(13.1%) 순으로 급여 감소분을 해결하려 했다.

한편 대출 금액은 평균 453만원, 최소 100만원, 많게는 3000만원 목돈도 확인됐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