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교민 수송 위해 취항도시에 임시편 운항

2020-05-07 09:03:09

- 탑승객 전원에게 손세정제·마스크 제공해 안전 여행 지원

[프라임경제] 제주항공(089590)이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들의 귀국을 돕기 위해 △괌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태국 치앙마이에 임시항공편을 운항한다. 
 
제주항공의 괌~인천 임시편은 7일 15시10분에 괌국제공항을 출발해 19시15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며,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임시편은 오는 15일 12시50분에 코타키나발루 국제공항을 출발해 19시10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또 18일에는 태국 치앙마이~인천 노선도 편성할 예정이다. 단, 치앙마이~인천 노선의 경우 현재 운항시각은 미정이다. 

▲지난 4월22일 세부국제공항에서 제주항공 현지 직원이 세부~인천 탑승객들에게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제공하고 있다. ⓒ 제주항공


각 노선별 항공권은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또는 웹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제주항공이 운항하는 임시편은 해당 국가별 주재 총영사관 및 현지 한인회의 협의를 통해 편성됐으며, 해당도시까지는 모두 페리로 운항해 현지에서 교민들을 수송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오게 된다.
 
제주항공은 각 임시편의 탑승객 전원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제공하며, 기내에서는 제공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승객들은 출발 전 각 공항에서 진행되는 발열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하인 경우에만 비행기에 오를 수 있다. 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후에는 코로나 유증상검사를 받고 이상 없을 경우 자택으로 복귀해 14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갖는다.
 
한편, 제주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귀국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 교민들의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해왔다. 

지난 3월에는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 등에 8편을 임시 운항해 1400여명의 귀국을 도왔으며, 4월에는 필리핀 세부에 3편을 임시 운항해 550명의 귀국을 도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