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10명 중 7명 "공채보다 수시가 유리"

2020-05-11 10:58:09

- 중소·외국계·중견기업 지원자 '수시'…대기업 지원자 '공채' 유리

[프라임경제]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신입 구직자 876명 대상으로 '수시 채용과 공개 채용 중 유리한 채용'를 조사한 결과, 66.2%가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신입 구직자 876명 설문조사. ⓒ 사람인

목표 기업 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83.9%) △외국계기업(76.7%) △중견기업(73.5%) △벤처·스타트업(65%) 지원자들은 수시 채용이 유리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대기업(41.1%)과 공기업(54.1%)은 상대적으로 수시채용을 불리하게 생각했다. 특히, 대기업 지원자들은 유일하게 공개 채용이 유리하다고 느끼는 이들이 58.9% 였다.

전공에 따라서는 △예체능계열(77.9%) △인문·어학계열(72.3%) △사회과학계열(65.9%) △이·공학계열(61%) △상경계열(60.4%) 등 순으로,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높지 않은 전공에서 수시 채용이 유리한 것으로 생각했다.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 같은 이유는 단연 '특정 시기에 몰리지 않고 그때그때 지원이 가능해서'가 72.1%(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스펙보다 직무 역량을 중요하게 평가할 것 같아서(31%) △필요 시 채용이 진행돼 TO가 많을 것 같아서(28.8%) △직무별로 준비해야할 점이 명확해서(26%) △전공 관련 직무 채용이 늘 것 같아서(18.4%) 등 순이었다.

이들 중 대다수인 89.7%는 실제로 입사지원 시 공개 채용보다 수시 채용 위주로 지원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9명(92.8%)은 앞으로 수시 채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