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한반도 해양 모습은?

2020-05-11 13:54:55

- 첫 해양관측 영상 수신 성공…1호보다 공간해상도 4배 개선

[프라임경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3.4톤급, 이하 천리안위성 2B호)'가 촬영한 지구 해양관측 영상을 11일 최초로 공개했다.

▲천리안위성 2B호의 2020년 3월23일 13시 관측 영상.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리안위성 2B호는 지난 2월19일에 발사에 성공하고, 3월6일에 목표 정지궤도에 안착한 이후 최근까지 위성본체와 탑재체에 대한 상태점검을 수행해 모두 정상임이 확인됐다.

천리안위성 2B호 해양탑재체의 성능 테스트는 3월23일과 4월21일∼22일 두 차례 실시됐다. 첫 해양관측 영상은 아직 충분한 보정과정을 거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등 동북아시아와 주변 해역의 모습을 선명하게 담아냈다.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존 천리안위성 1호보다 공간해상도가 4배(500미터→250미터) 개선돼 보다 선명한 영상을 제공할 수 있다.

특히 천리안위성 1호 관측 영상과 비교해보면 2B호의 성능 향상을 보다 쉽게 느낄 수 있다. 

인천 인근 해역을 확대한 영상을 보면 서해안 갯벌 지대와 수질 특성이 보다 명확하게 촬영된 것을 볼 수 있고, 1호 위성에서는 식별이 어려웠던 인천대교의 모습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천리안위성 1호와 2B호 관측영상 비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또한, 새만금에서는 금강 등 여러 하천이 선명히 촬영돼 하천 담수가 해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보다 정밀한 정보 획득이 가능해졌다.

2B호에서는 더욱 다양하고 정확한 해양관측을 위해 관측밴드가 4개 추가됐다. 관측밴드란 자외선부터 가시광선, 근적외선 대역에 빛의 파장대로 해양관측에 특성화된 칼라대역을 말한다. 

380nm 밴드영상은 해양오염물질의 확산과 대기 에어로졸 특성, 510nm와 620nm 밴드영상은 해양의 엽록소와 부유물질 농도, 709nm 밴드영상은 해양정보와 육지의 식생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알려줄 수 있다.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탑재체는 올해 10월 국가해양위성센터를 통해 정상 서비스 개시하기 전까지 최적화를 위한 세밀한 조정 및 보정 과정을 수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목표했던 성능은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탑재체도 초분광 정보를 활용한 관측영상 산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당초 일정에 맞춰 정상 추진 중이다. 

환경부는 초분광 관측자료 보정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5월에 완료하고 관측자료 생산 시험‧검증을 6월부터 수행해 10월경 대기환경 관측 첫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천리안위성 2B호가 지난 3월 목표 정지궤도에 무사히 안착한 이후 기대 이상의 해양관측 초기영상을 보내오는 등 모든 기능이 정상 동작하고 있다"면서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 및 대기환경 관측 정보가 국민이 실감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