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일자리 걱정 없어요"

2020-05-11 14:09:56

- 제주신화월드 '행복공작소', 장애인 고용안정 위해 휴업 안해

[프라임경제] 코로나19의 여파로 경기침체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고용에 대한 불안감이 상대적으로 높은 장애인들이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에 정부에서는 사회취약계층인 장애인들의 고용을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사업 영위가 힘들어진 기업들은 오히려 비장애인까지 고용 인원을 줄이고 있어 경제 취약계층인 장애인들의 불안은 더 커지고 있다.

▲행복공작소는 직원들의 개별 상황과 업무 선호도를 고려해 제주신화월드 내 △카페 △조경 △환경미화 등 부문에 배치하는 등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있어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다. ⓒ 제주신화월드


이런 가운데 제주 최대 고용주인 제주신화월드가 지난해 4월에 출범한 행복공작소는 높은 고용률과 안정적인 정착률을 보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행복공작소는 도내 장애인들의 취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출범했으며, 장애인 고용만을 위해 설립된 제주 최초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광 산업이 직격탄을 맞음에 따라 제주신화월드도 지난 4월부터 전사적으로 순환식 휴업을 진행하며 장기화되는 코로나쇼크를 견뎌내고 있다. 

이렇게 유례없이 어려운 가운데도 행복공작소 만큼은 휴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 비장애인에 비해 사회·경제적으로 훨씬 더 취약한 상황에 놓여 있는 장애인들에게는 고용이 유지됨에도 불구하고 휴업 결정이 심리적 불안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행복공작소는 직원들의 개별 상황과 업무 선호도를 고려해 제주신화월드 내 카페, 조경, 환경미화 등 부문에 배치하는 등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있어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다. 

현장 반장을 맡고 있는 지체장애인 김홍기씨는 "다른 사람들과 출발점부터 다른 우리에게는 하루 하루 출근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고마운 일"이라며 "코로나19가 터진 이후에도 일자리 걱정을 안해도 된다는 점에서 큰 위안이 된다"고 말했다.

또 조경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지적장애인 정훈씨는 "억지로 하기 싫은 일을 하기 보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어서 일이 즐겁다"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전했다.

박홍배 행복공작소 총괄 상무는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동등한 고용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우리 행복공작소 직원들이 고용에 대한 걱정 없이 일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