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현재 직장 위기 상태"

2020-05-14 10:21:07

[프라임경제]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직장인 1308명 대상 '재직 회사 위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꼴인 70.7%가 '현재 위기이거나 앞으로 위기가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라는 답변이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직장인 1308명 설문조사. ⓒ 사람인

구체적인 위기 상황은 단연 '매출 하락'(73.5%, 복수응답)이 1위였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자사 매출 역시 하락을 예상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자금난(38.5%) △구조조정(29.2%) △무급휴가·임금삭감 등으로 인한 직원 관계 악화(26.3%) △시장점유율 하락(12.4%) △인력난(11.8%) 등을 들었다.

위기를 겪고 있다는 생각하는 이들 67%는 자신이 근무하는 기업이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라고 답했다. 특히,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대처 능력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대기업 재직자 절반(50%)이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고 답한 반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61.9%, 71.5%로 현저한 차이가 있었다.

한편 현재 근무중인 회사의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대해선, △대응을 잘하고 있다(51%) △제대로 못하고 있다(49%)로 집계돼 기업 2곳 중 1곳은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