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미군 장교숙소부지, 올 하반기부터 국민 개방

2020-05-15 09:35:02

- 국민개방 준비 위해 담장 일부를 허물고 리모델링 공사 착수

[프라임경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해 12월에 개최된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사항의 후속조치로, 미군 장교숙소 5단지를 국민에게 개방하기 위한 리모델링에 착수하고자 우선 담장 일부를 철거하고 진출입로를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미군 장교숙소 5단지는 부지 약 5만㎡, 건축물 18개동(주거 16동, 관리시설 2동) 규모다. ⓒ 국토교통부



미군 장교숙소 5단지는 1986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부지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전신인 대한주택공사가 미군장교 임대주택을 건설·운영하던 시설로, 지난해 말 임대가 종료돼 현재는 비어있다.

정부는 용산기지 전체가 본격 반환되기 전이라도 국민들이 용산공원 조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부터 미군 장교숙소 부지를 국민들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본격 국민개방에 앞서, 미군 장교숙소 5단지 일부 건물을 전시관·휴식·토론회 등을 위한 공간으로 개보수할 예정으로 이번 담장 일부 철거는 공사 차량 출입 등을 위한 조치다. 

하반기 본격 개방 이후에는 국민들이 미군의 출입제한 없이 자유롭게 방문해 휴식을 취하거나 용산공원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조치는 용산 미군기지 담장 일부를 최초로 철거한다는 점에서 용산공원 조성의 역사적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용산공원을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