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5·18 운동 관련 책임자, 죄 부정 못 하도록 할 것"

2020-05-19 14:06:52

- "1000억원 넘는 추징금 환수 방법 찾겠다…사후에라도 추징할 길 열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5·18 민주화 운동에 관해 "필요하다면 사후에도 추징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 박성현 기자

[프라임경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5·18 민주화 운동에 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 필요하다면 사후에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광주에서 "21대 국회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5·18 민주화 운동과 유공자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왜곡하는 자들을 처벌할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이 5·18 정신을 기리고 있을 때, 전 전 대통령은 대리인을 통해 발포 명령을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 뻔뻔한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전 전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이며 5·18을 둘러싼 가짜뉴스의 온상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5·18 민주화 운동 관련) 학살의 책임자들이 끝까지 죄를 부정하도록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면서 "5·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의 활동이 과거처럼 미완으로 끝나지 않도록 전폭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 전 대통령 등이 더 이상 거짓된 주장을 할 수 없도록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 필요하다면 전 전 대통령의 사후에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고 표명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이 더 늦기 전에 역사의 재단 앞에서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