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 절벽 속 선전" 현대重그룹, VLCC 2척 추가 수주

2020-05-21 11:11:17

- "앞선 기술력과 건조 능력 바탕으로 수주 활동에 박차"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유럽 소재 선주사들과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 현대중공업그룹

[프라임경제]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유럽 소재 선주사들과 총 2200억원 규모의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 선주사들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들에는 스크러버(Scrubber)가 탑재돼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7일 유럽 선사로부터 15만8000톤급 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1500억원에 수주한 데 이어 2주 만에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추가 수주하는 등 '수주 절벽' 속에서 선전하고 있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는 800척 이상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운항 중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중 25%인 211척을 건조했다. 이는 전 세계 VLCC 4척 중 1척을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한 것.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유럽 선사들로부터 잇달아 수주에 성공했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 능력을 바탕으로 수주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