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정조준' 에어부산, 국제선 운항 재개 준비

2020-05-21 13:50:37

- 국내·국제 특가항공권 판매…환불·여정변경 수수료 면제

[프라임경제] 에어부산은 오는 7월부터 국제선 운항 재개를 준비하며, 하반기 국제선 특가항공권 판매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7월1일 부산~홍콩, 부산~마카오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중국 △일본 △동남아 등의 국제선 노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지난 3월8일 나리타공항에서 김해공항으로 오는 항공편을 끝으로 국제선 운항이 일시 중단된 상태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당초 6월부터 국제선 재운항을 준비했으나, 국내·외 코로나19 감염증 상황과 해외 입국 제한 조치 완화 예상 시점을 고려해 7월로 재운항 시기를 잡았다. 
  

▲ⓒ 에어부산


에어부산은 7월 국제선 예약 오픈에 따라 21일 12시부터 31일까지 국내선·국제선 항공권 특가이벤트를 진행한다. 

국내선 항공권의 탑승기간은 6월15일부터 10월24일까지이며, 국제선은 각 노선별 재개 시점부터 10월24일까지다. 편도 총액 운임 기준으로 △국내선 8000원 △일본 노선 3만5000원 △동남아 노선 4만5000원부터 등이다.

특히 에어부산은 국제선 노선 재운항 시점이 확정적이지 않은 것을 감안해 국내선과 국제선 특가항공권 모두 여정변경 수수료(1회)와 환불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세가 소강 국면에 접어들고 있지만 에어부산은 손님들이 안심하고 탑승하실 수 있도록 기내 방역과 대고객 안전보건 조치에 모든 역량을 투입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방역 대책도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