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사업 협력체계 구축

2020-05-21 15:48:11

[프라임경제] 곡성군(군수 유근기)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을 위한 상호 업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 숙박업소 7개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일산화탄소는 무색, 무취, 무미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누출 시 알아차리기가 어렵다. 일반적으로 대기 중의 일산화탄소를 검출하기 위해서는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사용한다.

이에 따라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 및 중독 자살 예방을 위해 지역 숙박업소 7개소에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설치했다. 

그리고 업주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감지기가 울리면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

센터는 교육을 통해 업주가 투숙객의 행동 및 상황 등을 살펴 자살 위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자살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는 방 열쇠지급 시 투숙객에게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 전화번호 및 24시간 자살예방상담이 가능한 명함을 드리도록 했다.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생명을 존중하는 지역사회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자살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