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한 분양가 · 세금 감면 혜택···차별화 갖춘 산업단지는?

2020-05-21 17:59:16

- 계속된 부지 추가, 미분양 걱정 높아져도 곳곳에서 분양 완료

[프라임경제] 일자리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는 지자체들이 앞다퉈 산업단지 부지 추가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부지 증가에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최근 곳곳에서 분양 완료 소식이 들리고 있다. 특정 업종에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고, 보조금 지급 확대, 금융 및 세금 상담 등 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강원 춘천에서는 올해 4월 도시첨단문화산업단지 내 산업·복합용지 분양이 100% 완료됐다. 2015년 준공한 이후 5년 만에 이룬 성과다. 도시첨단문화산업단지 인근 창작개발센터를 비롯해 문화산업지원센터·애니메이션박물관·토이박물관이 위치해 IT 업체들에게 최적화된 입지 특성을 갖춘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앞서 지난 1월에는 경기 화성시의 '전곡해양일반산업단지'가 분양 완료를 선언했다. 2014년까지만 해도 분양률이 15%에 불과했으나, 공장설립에 따른 금융 및 세제상담 등 입주 지원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새로운 변환점을 맞이했다. 

전남 강진군 '강진산업단지'도 분양을 모두 마쳤다. 산업단지 입지보조금 확대 지원 등의 혜택을 선보인 것이 기업유치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앞선 분양 사례처럼 교통여건·집적효과 등 기업 맞춤형 입지 조건과 함께 다양한 혜택을 선보이는 곳이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현재 분양 중인 산업단지도 '옥석 가리기'가 요구된다. 

먼저, 충남 공주시와 계룡건설이 함께 추진하는 민·관협력산업단지인 '남공주일반산업단지'가 분양 중이다. 충청남도 공주시 검상동 산 7-2번지에 위치한 남공주일반산업단지는 총 73만1905㎡ 규모로 조성된다. 해당 산업단지의 분양가는 3.3㎡당 60만원대 수준으로, 인근 세종·대전시 산업단지보다 저렴한 분양가를 선보여 기대를 모으는 중. 

이곳에는 기계장비·전자·자동차부품·의약·화학 등 약 10개 산업이 들어설 예정이며, 향후 업종 추가도 가능하다. 남공주IC를 통해 천안논산고속도로·대전당진고속도로 이용이 수월하다는 입지적 장점도 갖췄다. 5월 중 착공해 오는 2022년 11월 준공될 예정이다.

강원 춘천에서는 '동춘천일반산업단지'가 분양 중이다. 해당 산업단지는 강원 춘천시 동산면 봉명리에 위치하며, 총 53만8575㎡ 규모다. 조양IC가 인접해 차량 이동을 통한 수도권 이동이 수월하고, ITX청춘열차를 이용 가능한 입지적 장점을 갖췄다. 최근에는 강원도 기업투자촉진지구로 지정되면서 입주 기업에 대한 지원이 확대됐다.

전남 함평군에서는 '동함평일반산업단지'가 입주 기업을 찾고 있다. 함평군 학교면·대동면 일원에 위치하며 73만8773㎡ 규모다. 산업용지 기준 3.3㎡당 약 30만원 수준의 저렴한 분양가를 비롯해 서해안 고속도로 및 광주~무안 국제공항 고속도로가 가까운 점이 주목할 만한 경쟁력이다. 또한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특별지원지역 심사에서 신규 지정돼 법인세·소득세 감면 혜택도 받는다.

경기 평택에서는 '평택드림테크일반산업단지'가 분양 중이다. 평택 청북읍 율북리에 134만5000㎡ 규모로 조성되며 경부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시흥~평택 간 고속도로가 가깝다. 세종으로 연결되는 43번국도 등의 교통망도 이용할 수 있다. 인근 SRT 지제역을 이용하면 서울 강남 수서역까지 19분대에 도달할 수 있으며, 평택시 지원으로 대기업 및 중소기업 입주가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