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굴패각 재활용설비 정격운전 시행 행사 개최

2020-05-22 09:02:16

- 관련기술 이전을 통한 국내 연안 환경문제 해결 도모

[프라임경제]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21일 해양수산부와 지자체, 관련 기업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남도 태안군 이원면에서 자체 개발한 굴패각 재활용설비의 정격운전을 실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에서 주관한 굴패각 재활용설비 정격운전 시행 행사에서 서부발전 관계자가 행사 참여자들에게 굴패각 재활용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서부발전

이날 행사에는 굴패각 처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상남도, 통영시, 충청남도, 태안군의 지자체 관계자들과 한국환경공단, 군산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 및 굴패각 재활용 관련기업 담당자 등 30여명이 참석, 서부발전의 재활용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방증했다.

서부발전은 굴패각의 탄산칼슘(CaCO3) 함량이 현재 발전소에서 탈황원료로 사용하고 있는 석회석보다도 높다는 점에 주목, 2016년 6월 굴패각을 석회석 대체재로 재활용하는 기술개발 착수해 지난해 초 실증을 완료한 바 있다.

▲굴패각 재활용설비를 통해 굴패각을 분쇄하고 있는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 서부발전

이후 태안군 이원면에 설치된 굴패각 탈황원료 제조설비를 주민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보완한 후 운영 경제성 검증을 위한 정격운전을 시행하게 돼다.

굴패각은 통영, 여수지역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전체에서 한해에 40만톤 가까이 발생하고 있으며, 현재 패화석 비료 등으로 일부 재활용되고 있으나 대부분은 방치·야적되고 있어 악취발생 등 심각한 환경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서부발전의 굴패각 재활용 기술이 단순한 형태로만 재활용되던 굴패각을 한 차원 끌어올렸다는 평가와 함께 큰 관심을 보였다.

▲굴패각 재활용설비를 통해 생산된 제품의 성분을 확인하고 있다. ⓒ 서부발전

서부발전의 재활용기술은 굴패각을 고온의 열로 소성해 고체 상태의 생석회(CaO) 또는 액상소석회(Ca(OH)2)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발전소 탈황원료나 폐수처리 약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향후 주민들이 재활용 설비를 활용할 경우 여기서 생산되는 제품은 서부발전이 전량 구매할 예정이다.

엄경일 서부발전 발전운영처장은 "이번 정격운전을 통해 재활용 설비의 안정적 운영을 확인하게 되면 폐패각 처리방식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굴패각 자원화를 위한 제도 등이 뒷받침되면 수요기업의 목적에 따라 관련 기술을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만큼, 향후 적극적인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연안의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