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어린 볼락 26만마리 방류

2020-05-22 11:52:15

- 5000만원 사업비 투입, 어업인 소득증대 위해 삼동면 양화금과 미조면 사항해역 방류

▲남해군이 삼동면 양화금과 미조면에 어린뽈락을 방류하고 있다. ⓒ 남해군

[프라임경제] 남해군이 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양화금과 미조면 사항해역에 어린 볼락 26만마리를 방류했다.

볼락 방류에는 남해군과 경남수산안전기술원 남해지원, (사)한국수산종자산업 경남협회, 삼동면 양화금과 미조면 사항 어촌계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여했다.

볼락은 경남의 대표적인 연안 정착성 어류로 암초가 많은 연안 해역에 주로 서식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이다. 어릴 때는 떠다니는 해조류들과 함께 20∼30마리 정도 무리를 지어 다닌다. 성숙어가 되면 어릴 때보다는 작은 무리를 지으며,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 어족이다.

특히 지역 어업인들과 낚시꾼들이 선호하며, 남해안 일원에서는 구이와 매운탕용으로 인기가 있어 남해안 연안어가의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한 대표적 어종이다.

남해군은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산자원 방류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남해군 관계자는 "남해군은 올해 볼락 외에도 자원량이 줄어가는 어종을 중점적으로 방류할 계획으로 감성돔, 돌돔 등 6개 품종을 추가로 더 방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