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신라면세점 "상생 위해 어려워진 사회적기업 지원"

2020-05-26 11:00:10

- 발달장애인 자립 돕는 '베어베터' 선물세트 1000만원 상당 구매

[프라임경제] HDC신라면세점(공동 대표 김회언, 고선건)이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에 힘쓰는 사회적기업 '베어베터'의 제품을 구매해 직원들에게 선물하는 등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사회적기업 돕기에 발벗고 나섰다.

베어베터는 발달장애인들의 자립을 돕고 일터를 제공함으로써 발달장애인이 일할 기회를 만드는 사회적기업이다. 기업의 사무지원이나 아웃소싱 영역에서 발달장애인이 할 수 있는 직무를 찾아 사업화해 △출력 △제본 △원두커피 로스팅 △제과제빵 △케이터링 서비스 △꽃배달 서비스 등 다양한 직업활동을 실현하고 있다.

▲HDC신라면세점이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에 힘쓰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의 제품을 구매해 직원들에게 선물했다. ⓒ HDC신라면세점


HDC신라면세점은 지난 21일 베어베터 쿠키 선물 세트 약 1000만원 상당을 구매해 전 직원들에게 선물했다. HDC신라면세점의 한 직원은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의미 있는 선물을 회사로부터 받게 돼 매우 뜻 깊다. 맛과 품질도 뛰어나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김회언, 고선건 HDC신라면세점 공동대표는 "코로나19 여파로 우리 면세점뿐만 아니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럴수록 서로 도우며 함께 이겨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발달장애인들의 일터가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돕고, 동시에 우리 임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해 전 임직원에게 베어베터 쿠키선물세트를 보내게 됐다"고 밝히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을 강조했다.

HDC신라면세점은 2019년부터 베어베터 물품들을 꾸준히 이용해 왔으며, 앞으로도 지속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HDC신라면세점은 올해 저소득층 자녀를 위한 장학금 전달, 용산구 내 아동복지센터, 노인복지관 등을 방문해 코로나19 대비 방역 활동을 실시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지원하는 등 소외된 계층을 위한 활동들을 꾸준히 펼쳐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