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호프 투게더 2차 캠페인' 10억5000만원 펀딩 성공

2020-05-26 17:25:18

- 저소득 노인·장애인 가구 '희망상자' 전달

▲'호프 투게더 2차 캠페인 – 희망상자 전달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좌측부터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회장·이병철 신한금융지주 부문장·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 신한금융


[프라임경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26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에 위치한 계양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 및 한국사회복지관협회(회장 남국희)와 함께 '호프 투게더(Hope Together) 2차 캠페인 – 희망상자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2차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고,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신한금융 그룹사 릴레이 기부 및 일반인 등이 참여한 이번 캠페인은 10억5000만원 펀딩에 성공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모금액으로 지역시장·골목상권에서 생필품·식료품 등을 구매해 희망상자 1만개를 만들었다. 제작한 희망상자는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주관 하에 전국 118개 지역사회복지관을 통해 저소득 노인·장애인 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신한금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기 위해 신한금융 전 그룹사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가 함께 하는 소셜 기부(Social Donation) 프로젝트 '호프 투게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세 차례로 나눠 진행되고 있는 해당 캠페인은 현재까지 총 3400여명이 참여, 약 25억원 소셜 펀딩에 성공했다.

신한금융은 1차 캠페인 모금 성금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일선에서 밤낮없이 고생하는 의료진들과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의료용품 50만개 △생필품 KIT 5000박스 △밀 박스(Meal Box) 1만5000개 등을 제작 지원했다.

또 신한은행은 '힘내라, 자영업자' 사업 일환으로 신한 소호(SOHO)사관학교를 수료한 자영업자들와 함께 '희망도시락'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희망도시락 1만80개(약 1억원 상당)을 만들어 경기·인천지역 92개 사회복지관을 통해 저소득 노인과 장애인 가정에 전달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호프 투게더 캠페인에 참여한 분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희망상자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전달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