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CJ대한통운이 '형광 반사띠'로 교통안전을 지켜요

2020-06-30 09:12:59

- 경기 광주경찰서와 CJ대한통운가 서로 힘을 합쳐…초등학교에 캠페인도 정해요.

[프라임경제] 택배 회사로 잘 알려진 CJ대한통운이 경기도에 있는 광주경찰서와 '형광 반사띠'를 붙이는 운동을 해요. 이 운동으로 지역사회의 안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기에 앞장 서고 있어요.

CJ대한통운은 지난 4월28일 경기도 광주경찰서와 이런 운동을 하기에 앞서 지역사회의 교통안전을 위한 일을 서로 돕기로 약속했어요. 

이 약속의 내용은 CJ대한통운과 경기도 광주경찰서가 서로 도와서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운동을 해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요. 

약속을 하고 난 이후 CJ대한통운은 밤에 일어나는 교통사고들을 막기 위해 큰 물건들을 옮기는 대형화물차 옆면과 뒷면에 '형광 반사띠'를 붙이는 운동을 펼치고 있어요. '화물차 교통안전 캠페인'이예요. 

▲한광섭 CJ대한통운 부사장(가운데 오른쪽), 정태영 CJ대한통운 부사장(오른쪽 첫번째), 권기섭 광주경찰서 경찰서장(가운데 왼쪽), 고민식 광주경찰서 경비교통과장(왼쪽 첫번째)이 함께 형광 반사띠를 붙이며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어요. 주황색 띠가 형광 반사띠예요. ⓒ CJ대한통운



'형광 반사띠'는 밤에 반사띠에 빛을 비추면, 이 빛을 반사해서 잘 보이게 해줘요. 반사띠를 붙인 차량이 어디에 있는지 '위치'나 차량의 움직임을 아주 쉽게 볼 수 있어요. 

차량에 형광 반사띠를 붙이면, 차량의 100m 뒤에서 4배이상이나 더 잘 볼수 있는 역할을 해요. 정확히 4.4배예요.  

CJ대한통운은 먼저 경기도 광주시를 규칙적으로 다니는 화물차 40여대에 형광 반사띠를 붙였어요. 밤에 화물차 교통사고 막는 데에 앞장 설 예정이에요. 

또 화물차를 운전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경기 광주경찰서 교통안전 전문가들이 직접 찾아가서 '교통법규'나 안전운전을 위한 규칙을 교육하고 '형광 반사띠' 붙이는 운동에 참여하도록 할 거예요.

한편, 이번 약속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부터 진행했던 경기도 광주의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통안전 운동도 더욱 계획을 세워서 진행할 계획이에요. 

예를 들면 어린이들이 자주 다니는 학교로 가는 길 사이에서 걷는 사람과 차량을 안내하는 교통정리를 하고, 교통안전에 대한 안내가 적혀 있는 고리를 가방에 걸도록 하고, 비 오는 날 어린이들이 앞을 잘 볼 수 있는 투명한 안전우산, 눈에 잘 보이도록 해주는 형광 가방 덮개 등도 함께 나누어 주어 교통안전에 대한 생각을 키울 수 있도록 할 거예요.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자원봉사 편집위원

박준서(한국과학영재학교 / 3학년 / 19세 / 부산)
변성원(건국대학교 / 4학년 / 26세 / 서울)
송승원(양정고등학교 / 3학년 / 19세 / 서울)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김시훈(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6세 / 서울)
이광수(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7세 / 서울)
안태익(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31세 / 서울)
노경진(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35세 / 서울)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