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정보] 서울 도심 호텔같은 '하이엔드 단지' 속속 공급

2020-06-15 12:03:07

- 서울 도심 업무·상업·문화 인프라 완비…내·외부 설계, 조경·커뮤니티 공들여 차별화된 상품성 공략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프라임경제] 서울 도심은 업무·상업·문화 등 인프라가 완비돼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다. 이에 더해 건설사들은 호텔을 방불케 하는 내·외부 설계와 조경·커뮤니티에도 공들여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수요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부동산114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2019년 5월~2020년 5월) 서울에 공급된 신규 물량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50대 1에 육박했다. 이처럼 분양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고급화를 앞세운 하이엔드(high-end) 주거단지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것.

실제로 분양시장에서 서울 도심에 공급된 하이엔드 주거단지들이 줄줄이 완판되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 자료를 보면 지난 11월 강남구에 선보인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5.04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지난해 8월 영등포구에 분양한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은 피트니스·코인세탁실 등이 갖춰진 입주민 전용 라운지를 비롯해 한강변 부지에 49층 규모로 설계돼 단지 전체의 34% 가량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하다. 이 단지는 평균 26.46대 1의 높은 청약 경쟁률에 이어 계약에서도 단기간 완판됐다.

지난해 6월 마포구에 공급된 '리버뷰 나루하우스' 오피스텔은 5성급 호텔과 함께 조성돼 조식서비스·발렛파킹·세탁 등 호텔 연계 서비스와 피트니스·수영장·사우나·연회장 등 호텔 부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마케팅 전면에 내세웠다. 이 단지는 2.6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약 2개월 만에 전 호실이 계약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외관·마감재·부대시설 등 전반적인 상품의 고급화 전략은 수요자들의 소유 심리와 거주 심리를 동시에 자극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에도 서울 도심에서 상품 설계에 공들인 하이엔드 주거단지가 분양을 앞두고 있어 눈여겨볼 만하다. 

대우건설(047040)은 마포구 아현동 275-2번지 일대에서 '아현 푸르지오 클라시티'를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18층, 1개동, 전용면적 30~45㎡ 총 239세대 규모다. 이 단지는 고급스러운 외관 설계와 마감재를 비롯해 가구·가전이 기본 옵션으로 제공된다. 단지 내 조성되는 옥상정원과 필로티정원은 7가지의 테마로 꾸며질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영등포구 여의도동 일대에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를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17층, 1개동, 전용면적 25~77㎡ 오피스텔 총 210실 규모로 이뤄진다. 이 단지는 원룸부터 스리룸까지 다양한 수요층을 겨냥한 평면 설계가 적용된다. 또 힐스테이트 스마트홈 하이오티(Hi-oT) 시스템과 무인택배함 등 아파트 못지 않은 보안·편의시스템을 통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현대건설(000720)은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을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20층, 1개동, 전용면적 20~44㎡ 오피스텔 총 954실 규모로 조성된다. 이 단지는 전 세대 2.5m의 높은 천장고를 통해 세대 내 개방감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수납장과 건조 겸용 세탁기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또 100% 자주식 주차시스템을 도입해 입주민의 편의를 높였다.

쌍용건설은 종로구 구기동 일대에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을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3층, 4개동, 전용면적 82~84㎡ 도시형생활주택 52가구로 조성된다. 이 단지는 부지의 단차를 활용해 세대 내 테라스를 적용하고 최상층에는 실사용면적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락 설계를 도입한다. 거실과 주방은 일체형 구조로 개방감을 높였으며 수납 강화에도 힘썼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